경찰, 160억원대 사업 특정업체 선정 의혹 코레일 본사 압수수색

    입력 : 2017.08.11 10:36

    경찰청 특수수사과가 11일 코레일 본사 홍보실과 보수복지처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코레일이 지난해 실시한 160억원 상당의 ‘피복 디자인 공모 제작·구매사업’ 입찰 과정에서 코레일 임직원과 의류업체가 공모해 특정 업체가 선정되도록 입찰을 방해한 혐의가 포착돼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밝혔다.

    이날 압수수색에는 수사관 10명이 투입됐다. 경찰은 입찰 관련 서류와 회의록·휴대전화 등을 확보해 분석한 뒤 관련자를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앞서 지난 10일 의류업체 사무실과 피의자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