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화성-12형 4발, 괌 주변 30~40㎞ 해역으로 동시에 쏘겠다"

    입력 : 2017.08.11 03:14

    포위사격 구체적 실행계획 발표 "日 시마네·히로시마 상공 통과"

    북한군이 '괌 포위 사격'을 위협한 지 하루 만인 10일 다시 발사 경로, 공격 목표 등을 포함한 구체적 '실행 계획'을 공개하며 "이 방안을 8월 중순까지 완성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 4발을 동시에 괌 주변 해역에 떨어뜨리겠다"는 것이다. 8월 중순은 한·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이 시작되는 시점이다. 북한이 이 기간에 미군 아시아·태평양 거점인 괌에 대한 미사일 도발 움직임을 보일 경우 미국이 선제타격에 나서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군사 충돌이 현실화할 가능성도 미국 쪽에선 제기된다.

    김락겸 북한군 전략군 사령관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이런 계획을 발표하며 "화성-12형은 일본의 시마네(島根)현, 히로시마(廣島)현, 고치(高知)현 상공을 통과해 사거리 3356.7㎞를 1065초간 비행한 후 괌 주변 30~40㎞ 해상 수역에 탄착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김락겸은 "8월 중순까지 방안을 최종 완성해 공화국 핵 무력의 총사령관(김정은) 동지께 보고드리고 발사 대기 태세에서 명령을 기다릴 것"이라고 했다.

    전날 "북한은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북한에 경고를 보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 북한은 "미국에 알아들을 만큼 충분한 경고를 했지만, 미 군통수권자는 정세 방향을 전혀 가늠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나라정보]
    "북한은 핵 버리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