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대북제재 명단에 개인 9명·단체 4곳 추가… 총 62명·50곳으로 늘어

    입력 : 2017.08.10 21:35 | 수정 : 2017.08.10 22:08

    10일(현지시각) 유럽연합(EU)은 북한의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 5일 채택한 대북결의 2371호에 따라 미사일 발사에 책임이 있는 개인 9명과 단체 4곳을 대북제재 명단에 추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EU가 유엔 결의에 따라 지정한 대북 제재 대상은 개인 62명, 단체 50곳으로 늘었다. 제재 대상으로 지정되면 이들의 EU내 자산은 동결되고, EU내 여행도 금지된다.

    EU는 유엔 결의 2371호에서 규정하고 있는 다른 제재 내용도 28개 회원국들이 이행할 수 있도록 조속한 시일 내에 법제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2371호에는 해외여행과 자산동결 대상이 되는 대북 제재리스트에 북한 노동자 해외 송출을 주도하고 대형 조형작품을 아프리카와 서남아시아에 수출해 온 만수대해외개발회사그룹 등 개인 9명, 단체 4곳을 포함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 외에도 북한산 석탄·철·철광석 수출을 전면 금지하고, 북한해외노동자 신규 채용 금지도 기존 권고사항에서 의무사항으로 강화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대북 제재에 연루된 선박을 지정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고, 여기서 지정된 선박은 유엔 회원국 항구에 입항할 수 없도록 해상 통제도 강화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