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적절한 시기에 평양 방문해 통일 밑거름 되고 싶다"

  • 디지털 이슈팀

    입력 : 2017.08.10 17:05 | 수정 : 2017.08.10 17:17

    박원순 서울시장. /조선일보DB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해 통일의 밑거름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혁신정책네트워크 준비위원회 주최로 열린 '새 정부 대북정책과 한반도 미래' 토론회에 참석해 "서울과 평양의 도시교류가 통일을 여는 충분한 단초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북한이 미국 괌 포위 사격 계획을 밝히며 한반도를 둘러싼 위기가 고조된 상황에서 박 시장은 "어떤 경우에도 핵무기를 용납할 수 없다"며 "북한의 고삐 풀린 듯한 핵 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규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평화 우선 원칙을 진전시키기 위한 적극적 노력을 해야 한다"며 지방정부 역할론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그간 중앙정부만 남북관계의 주체로 활동했지만, 도시 정부 역할이 굉장히 크다"며 "서울시는 서울-평양 간 포괄적 협력방안을 준비해왔고, 상황에 따라 언제든 꺼낼 수 있도록 제 책상 맨 위 서랍에 넣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