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자원개발 사업 관련, MB·이상득·최경환 수사해야"…MB정부 '사자방' 사업 다시 조준

    입력 : 2017.08.10 11:14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뉴시스


    더불어민주당에서 이명박 정부 당시 ‘자원개발 사업’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정책위 수석부의장)은 10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해외자원개발 실태조사를 제대로 했으면 좋겠다. 그런 점에서 협의를 할 것”이라며 “핵심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상득 전 의원·최경환 의원 등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해외자원 개발사업은 아직 무풍지대”라며 “이명박 정부가 막대한 손실을 초래한 대규모 실패 사업이다. 40조원이 투자됐는데 당시 제대로 된 평가도 없었고 과도한 차입 의존과 정치권의 무리한 개입으로 대부분의 공기업이 경영악화 상태에 빠졌다. 앞으로 국민 혈세가 얼마나 들어갈지 가늠할 수 없다”고 했다.

    지난 2015년 국회는 이명박 정부의 자원외교와 관련해 국정조사를 실시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당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의 태업과 방해로 제대로 못했다. 국감 보고서도, 주요 증인도 채택 못했다”고 했다.

    정치권에선 여당 핵심 당직자가 ‘자원 외교 수사’ 필요성을 언급하며 이른바 ‘사자방(4대강, 자원 외교 비리, 방산 비리)’에 대한 재조사가 시작되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전 “이명박 정부의 4대강 비리, 방산 비리, 자원외교 비리도 다시 조사해 부정축재 재산이 있으면 환수하겠다”고 했었다. 문 대통령은 이미 4대강 사업에 대해서는 감사를 지시한 바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