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이럴수록 北문제 최종 해결법은 대화…자주국방 흔들림 없어야"

    입력 : 2017.08.10 10:26

    北에 대해선 "위협·도발로 국면전환하려는 착각 개탄스럽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미국·북한 간의 갈등이 높아지는 데 대해 “이런 때일수록 우리 정부의 최종적 해결방법은 대화라는 점을 놓치지 않아야 한다”며 “한·미간 압박 제재전략과 핵폐기 유도 기조를 굳건히 하고, 안으로는 군 개혁에 박차를 가해 자주 국방의 기틀을 세우는데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이 초강도 유엔 제제 직면하고서도 여전히 과거의 방식대로 위협과 도발로 국면 전환이 가능할 것이란 착각에 젖어있어 개탄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북한은) 불량국가 오명을 자랑스러운 역사로 여겨선 더 큰 고립과 제재에 직면할 뿐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도 했다.

    우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한·미 공조를 튼튼히 하는 상황에서 내부의 문 대통령 흔들기가 기승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을 비판하기도 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제 사회는 문재인 정부의 대화·제재 병행을 지지하는데 안방에서 정부 흔들기 하는 한국당의 태도는 국제 사회 웃음거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