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청와대, 오늘 오후 3시 국가안보실장 주재 NSC 상임위 개최

    입력 : 2017.08.10 09:38 | 수정 : 2017.08.10 10:43

    지난달 29일 새벽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북한이 지난 28일 밤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것과 관련해 긴급소집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 앞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오른쪽)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뉴시스

    청와대는 10일 오후 3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국방·외교부 장관과 국가정보원장, 통일부 차관 등이 참석한다.

    이날 NSC 상임위는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하자, 북한이 괌 포위 사격과 ‘서울 불바다’ 공격을 위협하고 나서면서 한반도 주변의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당초 청와대는 북한의 괌 포위사격 계획 발표 이후 “말로 쏘겠다고 한 것 가지고 (예정에 없던) NSC를 열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예정에 없던 대통령 주재 NSC 전체회의나, 안보실장 주재 비정례 NSC 상임위를 열 정도의 '비상 사태'가 아니어서 일단 지켜보겠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10일 오전 김락겸 북한 전략군 사령관이 다시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미사일 발사와 관련 ‘8월 중순’이라는 시점과, ‘일본의 시마네현ㆍ히로시마현ㆍ고치현 상공을 통과하고, 사거리 3356.7㎞를 1065초간 비행한 후 괌도 주변 30∼40㎞ 해상 수역에 탄착’이라는 발사 경로까지 구체적으로 밝히면서 정부의 대응 태세도 긴박해진 것으로 분석된다.

    원래 정 실장 주재 NSC 상임위원회는 목요일 오후마다 비공개로 열린다. 이날 굳이 정례 회의 사실을 사전 공개한 것은 '비상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의도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날 회의 결과도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발표키로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