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씨스타' 다솜, 빌딩 투자에서 소유에 완패한 이유

  • 김윤수 빌사남 대표

    입력 : 2017.08.10 06:50

    [★들의 빌딩] 상권 따라 희비 엇갈린 씨스타 소유&다솜

    씨스타의 멤버 소유(왼쪽)씨와 다솜씨. /조선DB

    매년 여름 음원 차트 상위권을 점령하면서 ‘썸머 퀸(Summer Queen)’으로 불렸던 씨스타의 멤버 소유(25·본명 강지현)씨와 다솜(24·본명 김다솜)씨는 빌딩 투자에선 정반대의 성적표를 받아야 할 것 같습니다. 한 사람은 ‘뜨는 상권’의 미래 가치에 과감하게 베팅해 높은 시세 차익을 얻을 것이 확실시되는 반면 다른 한 명은 ‘지는 상권’을 택해 빌딩 가치가 떨어질 위기에 처했습니다. 상권의 희비가 갈리면서 두 사람의 투자 수익률도 정반대로 향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소유씨는 지난 1월 서울의 ‘핫 플레이스’(hot place)로 등극한 마포구 연남동의 대지면적 126㎡, 연면적 96㎡, 지하 1층~지상 1층짜리 낡은 단독주택을 15억7000만원에 매입했습니다. 소유씨는 최근 이 빌딩을 리모델링하고 있는데, 코너 건물이면서 연남동에서도 입지가 좋은 편이어서 리모델링만 마치면 몸값이 10억원 정도 올라 20억원 중반대에 시세가 형성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임대 수익은 매달 약 800만원대로 리모델링 비용과 취득세 등을 고려해도 매입가 대비 5% 정도 수익률이 날 것 같습니다. 시세차익과 임대수익 모두 잡을 수 있는 성공한 투자인 셈이죠.

    소유씨의 투자는 상권 확장 가능성 있는 지역의 빌딩을 싼값에 사들여 리모델링 후 되파는 부동산 투자의 정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연남동 상권은 홍대 상권이 포화하면서 등장한 신(新) 상권으로 연남동 중심을 가로지르던 폐 철길을 공원으로 조성한 것이 뉴욕 맨해튼의 ‘센트럴파크’를 닮았다고 해서 ‘연트럴파크(연남동 센트럴파크)’라는 별칭을 얻었죠. 소유씨가 빌딩을 매입한 올 1월에도 인기가 높던 동네로 젊은 층의 발길이 끊이지 않으면서 여전히 관심이 뜨겁습니다. 연남동은 우리나라에서 리모델링이 가장 많이 일어난다고 할 만큼 꼬마빌딩 투자자들에게 관심이 높습니다.

    서울 마포구 연남동의 소유 빌딩(왼쪽)과 송파구 잠실동의 다솜 빌딩. /빌사남 제공

    반면 같은 그룹 멤버인 다솜씨는 빌딩 투자에서 다소 아쉬운 점수를 줘야 할 것 같습니다. 다솜씨는 지난해 9월 송파구 잠실동의 지하철 잠실새내역 먹자골목의 대지면적 217㎡, 연면적 644㎡, 지하 1층~지상 5층짜리 빌딩을 31억3000만원에 샀습니다. 당시 보증금 3억원, 월세 600만원을 받고 있었던 걸 감안하면 임대수익률이 연 2.5%였죠. 딱히 나쁜 편은 아니었죠.

    문제는 이 상권이 ‘지는 상권’이라는 겁니다. 잠실새내역 뒤편은 송파구를 대표하는 먹자골목으로 과거엔 고정 수요가 풍부했습니다. 하지만 롯데월드타워가 들어서면서 예전의 활기를 잃어버리고 있습니다. 주요 소비층이던 20~30대가 롯데월드타워로 훌훌 떠나버렸기 때문이죠. 그래서 다솜씨의 빌딩 투자 결과 역시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리모델링을 해도 죽은 상권에서는 높은 임대료를 받기 힘들고 시세차익도 기대하기 쉽지 않은 게 현실이죠.

    다솜씨는 빌딩 투자의 기본인 상권 분석을 소홀히 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빌딩의 경우 역세권이나 대형 빌딩에 상권을 뺏길 수 있기 때문에, 아파트 투자와는 다른 개념으로 접근해야 합니다. 롯데월드타워가 들어서는 것은 잠실새내역 주변 아파트에는 호재라고 할 수 있지만, 상권에는 결코 호재가 아닙니다. 오히려 상권을 뺏기면서 유동 인구가 빠져나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까짓 월세" 서장훈의 놀라운 투자 비결 김윤수 빌사남 대표
    1년만에 45억 뛴 '장혁 빌딩' 뭔가 다르다는데... 김윤수 빌사남 대표
    '스타벅스 빌딩'으로 또 대박난 박명수 아내 김윤수 빌사남 대표
    21억에 산 빌딩 손도 못대는 원빈의 딜레마 김윤수 빌사남 대표
    "너무 비싸게 샀나" 넉달째 텅빈 '최시원 빌딩' 김윤수 빌사남 대표
    월세 50% 인상에 지친 홍석천, 무리해 빌딩 샀다가... 김윤수 빌사남 대표
    빌딩경매 허찌른 송승헌 '50억 프리미엄' 부푼 꿈 김윤수 빌사남 대표
    "너무 예뻐서 샀는데" 배우 윤은혜 울린 꼬마빌딩 김윤수 빌사남 대표
    40년된 못난이 빌딩에 꽂힌 배우 이다해 김윤수 빌사남 대표
    "가수 정엽이 또 건물 샀다며…" 들뜬 해방촌 김윤수 빌사남 대표
    1층 잘못 지어서 매달 500만원 날리는 류시원 김윤수 빌사남 대표
    "이 동네 좀 알죠" 채연, 10% 더주고 빌딩샀는데… 김윤수 빌사남 대표
    땅만 보고 60억 베팅한 배우 박중훈, 결과는... 김윤수 빌사남 대표
    아무것도 안했는데 2배 뛴 SES 유진 빌딩, 이유가... 김윤수 빌사남 대표
    명도 얕봤다가 제대로 당한 가수 리쌍 김윤수 빌사남 대표
    1분 거리의 이미연 빌딩과 보아 빌딩의 운명이 갈린 이유는 김윤수 빌사남 대표
    "그 빌딩, 그냥 냅둘걸" 카라 한승연의 때늦은 후회 김윤수 빌사남 대표
    도로 2평에 1억 날린 류승범, 그래도 시세차익만 20억 김윤수 빌사남 대표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