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72% "北과의 충돌 가능성에 불안하다"… 61%는 "트럼프 북핵 대처능력 불안해"

    입력 : 2017.08.09 16:29

    /조선DB

    미국인 10명중 7명은 미국과 북한의 충돌 가능성에 대해 불안감을 느낀다는 여론조사결과가 나왔다.


    미 CBS방송은 여론조사기관 SSRS에 의뢰해 지난 3∼6일 전국 성인남녀 11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설문조사에서 ‘북한 상황과 관련해 가능한 충돌에 대해 불안하다’고 답한 비율이 72%였다고 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반면 ‘북한 상황이 해결될 것으로 확신한다’는 응답은 26%에 그쳤다..

    북핵 문제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CBS 홈페이지 캡처

    북핵 문제에 대처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능력에 대해서는 ‘불안하다’는 응답이 61%로, ‘믿는다’(35%)는 응답보다 26%포인트 높았다.

    지지정당별로는 공화당 지지자의 76%가 트럼프 대통령의 북핵 대응 능력을 신뢰했지만, 민주당 지지자 87%와 무당파 64%는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북핵 문제가 ‘지금 당장 군사행동을 필요로 하는 위협’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29%에 그쳤다. 응답자의 60%는 ‘충분히 억제할 수 있는 위협’이라고 했다.

    이는 CBS의 지난 4월 설문조사 결과와 유사했다. 당시 조사에서는 ‘억제할 수 있다’는 응답이 61%, ‘군사행동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27%였다.

    CBS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 “북한이 가식적으로 행동한다고 믿는 사람들은 ‘억제 가능한 위협’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고, 북한이 정말 공격을 계획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중 대부분은 ‘군사행동이 당장 필요하다’고 말한다”라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