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달걀' 공포… 유럽 밥상서 계란 사라졌다

    입력 : 2017.08.09 03:05 | 수정 : 2017.08.09 07:59

    해충 잡는 '피프로닐' 성분 검출… 벨기에·네덜란드서 全유럽으로
    다량 섭취 땐 간·신장 망가져

    인체에 치명적인 살충제 성분이 포함된 달걀이 벨기에와 네덜란드에서 발견되면서 살충제 달걀 공포가 프랑스와 영국 등 전 유럽으로 확산되고 있다.

    벨기에 당국은 지난달 20일 일부 계란에서 살충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됐다고 처음 발표했다. 이후 네덜란드와 독일에서도 살충제 달걀이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AFP는 7일(현지 시각) "'살충제 달걀' 수백만개가 네덜란드와 독일 등지에서 리콜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독일 사법 당국은 이날 '살충제 달걀' 유통에 대한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네덜란드 당국이 지난 3일(현지 시각) 살충제‘피프로닐’성분이 검출된 달걀을 무더기로 폐기 처분하고 있다.
    네덜란드 당국이 지난 3일(현지 시각) 살충제‘피프로닐’성분이 검출된 달걀을 무더기로 폐기 처분하고 있다. 네덜란드를 비롯한 유럽에선‘살충제 달걀’유통과 관련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피프로닐'은 벼룩이나 진드기 등 해충을 없앨 때 쓰는 맹독성 물질로 인간이 직접 섭취하는 동물에는 사용이 금지되어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피프로닐을 다량 섭취하면 간, 갑상샘, 신장 등이 망가질 수 있다.

    벨기에 검찰은 자국 제약 업체가 제충(除蟲)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 피프로닐을 섞은 살충제를 만들어 판매한 것으로 보고 있다. 네덜란드 일간지 폴크스크란트는 "네덜란드 양계 업체가 닭에 기생하는 붉은 닭진드기를 잡기 위해 피프로닐 성분이 포함된 벨기에산(産) 살충제를 1년 넘게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벨기에와 네덜란드의 달걀을 수입한 다른 유럽 국가들도 비상이 걸렸다. 프랑스 중서부의 2개 식품 가공 공장에서는 피프로닐 성분이 다량 검출된 달걀이 발견됐고, 영국은 네덜란드에서 들여온 달걀 2만1000개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안나 카이사 이트코넨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대변인은 "프랑스와 영국·스웨덴·스위스까지 (살충제 계란 유통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한국, 스페인産 100만개 수입… 살충제 성분은 검출 안돼

    국내에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달걀을 검사하고 있는데, 유럽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살충제 피프로닐 성분은 검출된 적이 없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올 1월부터 7월 중순까지 스페인산 달걀 100만개가 수입됐지만, 살충제 성분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벨기에 당국은 지난 6월 초 '살충제 달걀'을 처음 알고도 이웃 국가에 알리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고 AFP가 보도했다.

    [나라정보]
    유럽에서 가장 작은 국가들 중의 하나 벨기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