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文 대통령 오늘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면담… '국가의 잘못' 사과할 듯

    입력 : 2017.08.08 09:26 | 수정 : 2017.08.08 10:10

    대선 공약대로 '정부 차원 사과와 방지책 마련' 나올 듯
    국무회의서 '가습기 살균제 재발방지 대책 입법안' 의결

    지난 1월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소개로 열린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모임이 당시 정부여당이 마련한 구제 특별법안을 비판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에 피해자 어린이 임성준군(오른쪽)이 산소통을 매단 채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가족을 초청해 면담한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선 과정에서 가습기 살균제 사태에 대해 정부가 사과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한 만큼,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 사연을 듣고 '정부 차원의 사과'를 할 것이란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과거 여러 정권에 걸쳐 일어난 일인데, 국가가 인지하지 못해 피해가 커진 만큼 국가에 잘못이 있다'는 취지로 위로할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이날 참석하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가족은 산소통을 메고 살아가야 하는 임성준(14)군, 유가족연대 권은지 대표 등 15명으로 알려졌다. 또 이 자리에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등이 배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주재하는 국무회의에서 화학물질등록 및 평가 등에 대한 법률안 일부 개정안, 생활화학제품 문제 안전관리에 대한 법률안 개정안 등 '가습기 살균제 재발 방지 대책 입법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 1일 국무회의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 구제를 위한 특별법 시행령안을 의결해 9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따라 가습기 살균제 피해구제위원회를 정부가 운영하고, 종합지원센터 및 보건센터를 설치해 저소득층 피해자에 의료비 등을 지원하게 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