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물어본 딱 한가지 "실제로 北과 대화시도 해봤소?"

    입력 : 2017.08.08 03:03

    文대통령 "이산상봉, 우발충돌 막을 핫라인 논의 목적…
    미사일 문제로 대화 제의했던 건 아니다"
    트럼프, 이 말 듣자 "아주 좋다" "감사하다" 5번 연발

    - 美 의구심 풀어준 文대통령
    북한 핵·미사일 관련 대화는 독자적 추진 않겠다는 뜻 전해

    - 통화 40분쯤 FTA 꺼낸 트럼프
    협정 개정이란 표현까지 쓰자 文대통령 "첨단무기 대량구입, 美 무역적자 해소에 도움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북핵 문제 해결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다시 밝혔다. 가장 중요한 원칙은 '어떤 전쟁도 안 되며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어떻게든 대화를 해야 하는데, 현 시점에서 그 방법은 '북한이 견딜 수 없다는 순간까지 제재를 강화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이 시점에서 북한 핵·미사일과 관련한 대화에 한국이 독자적으로 나설 생각이 없다는 뜻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는 56분 동안 이뤄졌다. 문 대통령이 주로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언급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듣는 방식으로 통화가 진행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주로 얘기를 들었으며, 질문은 하나 정도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물은 단 하나의 질문은 "문 대통령께서 남북 대화를 말했는데 정말 궁금해서 물어본다. 실제 북한과 대화 시도를 해보셨느냐"는 것이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나 '베를린 구상' 등을 통해 북한과 대화를 시도하겠다는 뜻을 계속 밝혀 왔다. 그걸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文대통령과 통화 후 트위터에 글 올린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통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에 대해 56분간 논의했다. 위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월 외국 정상과 통화하는 모습.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방금 통화를 끝냈다. 새 대북 제재 결의안이 15-0으로 통과된 데 대해 매우 기쁘고 인상 깊게 생각한다’는 글을 올렸다(아래 사진).
    文대통령과 통화 후 트위터에 글 올린 트럼프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통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에 대해 56분간 논의했다. 위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월 외국 정상과 통화하는 모습.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방금 통화를 끝냈다. 새 대북 제재 결의안이 15-0으로 통과된 데 대해 매우 기쁘고 인상 깊게 생각한다’는 글을 올렸다(아래 사진). /EPA 연합뉴스·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 질문에 문 대통령은 "지금은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 제재와 압박을 할 때이지 대화 국면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내가 제안한 대화의 본질은 적십자회담을 통한 이산가족 상봉 같은 인도적 조치와 남북한 핫라인을 통한 우발적 충돌 방지 등 두 가지가 요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대화 제안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관련한 대화 제의가 아니다"고 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아주 좋다" "감사하다" 같은 표현을 5회 정도 했다고 한다. 이는 문 대통령의 대북(對北) 대화 제안이 미국이 경계하는 북핵이나 미사일 등 전략적 분야의 남북 대화가 아니라 인도적 조치 등 비(非)정치 분야라는 것을 확인한 것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이라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의 남북 대화 제안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다기보다는 '지금은 대화 국면은 아니지 않으냐'하는 차원에서 물은 것 같다"며 "그런 뜻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도 본인의 대화 제의의 뜻을 정확하게 설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핵·미사일 해결 주체는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이고, 이산가족 상봉 등 남북 관계 개선 문제는 한국이 주도하는 투 트랙 접근을 말해왔다"며 "그걸 섞어서 생각하지 않도록 트럼프 대통령에게 선을 그어준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1일 국무회의에서도 "우리가 뼈저리게 느껴야 하는 것은 우리에게 가장 절박한 한반도 문제에 현실적으로 우리에게 해결할 힘이 있지 않고, 우리에게 합의를 끌어낼 힘도 없다는 사실"이라고 했었다.

    트럼프, FTA 얘기 꺼내

    문 대통령의 얘기를 주로 듣던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가 40분 정도 진행될 무렵 "다음 주제를 이야기하자"며 한·미 FTA 문제를 꺼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한·미 동맹을 위해 막대한 국방 예산을 지출하고 있다. 막대한 대한(對韓) 무역 적자를 시정하고 공정한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한·미 FTA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이 '개정'이란 표현을 사용했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양측 당국 간 협의가 원만하게 진행되길 기대한다"며 "우리는 국방비 지출을 늘려 갈 계획이고 내년에 특히 그럴 계획이 있다. 국방비 상당 부분이 미국 첨단 무기 구입에 쓰일 터여서 대한 무역 적자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취지로 설명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인물정보]
    문대통령 "군내 갑질문화 뿌리 뽑아야"
    [인물정보]
    트럼프 "안보리 결의, 북한에 큰 충격 줄 것"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