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수교 25주년 행사도 따로 열겠다는 중국

    입력 : 2017.08.08 03:13 | 수정 : 2017.08.08 07:50

    사드 추가 배치 결정 사흘 뒤 통보

    북한의 도발과 사드 배치 등으로 한·중 관계가 냉각된 가운데 한·중 수교 25주년(8월 24일) 기념 행사가 결국 한·중이 따로따로 개최하는 형태로 열리게 됐다. 한·중은 1992년 8월 24일 수교 이후 5년마다 기념행사를 열어왔고, 수교 15주년(2007년)과 20주년(2012년) 등 최근 행사는 모두 공동 주최였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7일 "중국 외교부 산하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가 지난 4일 주중 한국 대사관에 '한·중 수교 기념행사를 오는 23일 개최하겠다'고 통보하면서 대사(大使) 축사와 교민 참석 등 행사 협조를 요청했다"고 했다. 이때는 이미 주중 한국 대사관이 25주년 당일인 24일 베이징의 한 5성급 호텔에서 기념행사를 열기로 확정하고 중국 각계에 초청장을 발송한 시점이었다. 그 전날 행사를 하겠다는 것은 '행사를 따로 하겠다'는 의미다.

    통보 시점은 우리 정부가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를 결정한 날(1일)로부터 사흘 뒤였다. 한국대사관과 역대 행사를 함께 해왔던 인민대외우호협회 측은 "중국 외교부에서 갑자기 (따로 행사를 하라는) 지침을 받아 아직 장소도 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나라정보]
    사드 물고 늘어지는 중국, 진짜 속셈 따로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