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토리·찡찡이·마루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은데…"

    입력 : 2017.08.07 09:15

    지난달 문 대통령이 입양한 토리./임종석 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쳐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입양한 퍼스트 도그 '토리'의 근황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선거운동을 하면서 유기견 토리를 입양하겠다고 약속했고 지난달 26일 토리가 청와대에 들어왔다.

    문 대통령은 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토리·찡찡이·마루가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아 소식을 전한다"며 "입양 때 남자들을 경계한다는 말을 들었는데 처음 볼 때나 그렇지 누구에게나 잘 따른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검은 개를 싫어하는 블랙독 증후군 때문에 입양되지 않았다는 말이 믿기지 않을 정도"라며 "왼쪽 뒷다리 관절이 좋지 않은데도 관저 잔디마당을 뛰어다니고 쓰다듬어 주면 배를 드러내고 눕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녀석이 실내에서 살려면 찡찡이(사저에서 데려온 고양이)와 잘 지내야 하는데 찡찡이는 개를 싫어한다"며 "실외에서는 마루(사저에서 데려온 개)와도 친해져야 한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토리는) 지금은 마루와 가까운 곳에 집을 마련해 두고 서로 닿지 않게 거리를 두고 있다"며 "주인의 사랑을 독차지하려는 질투심이 강해서 혹시라도 토리에게 해코지를 할지도 모르기 때문"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마루는 토리를 무덤덤하게 대하는데 토리는 마루를 겁내며 조금씩 가까이 다가가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찡찡이는 바깥출입도 활발하고 모처럼 행복하다"며 "현관문이 닫혀 있을 때가 많아 창문으로 나다니는 게 버릇이 됐는데 드나들 때 창문을 열어달라고 귀찮게 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내가 TV를 볼 때면 무릎 위에 올라와서 얼굴을 부비다 잠을 자는 게 습관이 됐다"며 "이제 13살, 할머니 고양이가 되니 주인의 체온이 더 그리워지는 것일까요"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