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 범죄자 10명 중 4명은 술에 취해 있었다

    입력 : 2017.08.07 08:19

    조선DB
    지난해 살인범죄자 10명 가운데 4명은 술에 취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경찰청이 최근 발간한 '2016 범죄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검거된 살인범죄자 995명 가운데 390명(39.2%)이 술에 취한 상태였다. 그렇지 않은 비율(397명, 39.9%)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음주 상태에서 실제로 살인을 저지른 기수범은 91명이었고, 미수범은 299명으로 조사됐다.

    살인범죄자 가운데 정신이상자는 31명(3.1%), '정신박약' 1명(0.1%), '기타 정신장애'는 41명(4.1%)으로 집계됐다.

    성폭행 범죄는 검거된 6427명 중 음주 상태 범행이 1858명(28.9%)으로 나타났다. 그렇지 않은 경우 (2743명, 42.7%)에 이어 두 번째를 차지했다. 강제추행도 1만6016명 중 음주 상태가 37.9%(6068명)로 정상(7202명, 45%) 다음이었다.

    상해, 폭행, 폭력, 재물손괴 등 폭력범죄자 38만965명 가운데 정상은 13만2천259명(34.7%), 음주상태는 11만7874명(30.9%)으로 나타났다.

    2012년부터 작년까지 5년간 음주 상태로 살인범죄를 저질렀다가 검거된 이들은 실제 사람을 살해한 기수범만 517명에 달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