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메이저 우승 김인경 “선물 받은 기분… 모든 퍼팅 들어갈 거라고 생각 안 해”

    입력 : 2017.08.07 07:17 | 수정 : 2017.08.07 07:21

    김인경이 6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파이프의 킹스반스 골프 링크스에서 막내린 브리티시 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우승한 후 트로피에 입맞춤하고 있다./파이프 AFP=연합뉴스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한 김인경(29·한화)은 “선물 받은 기분”이라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김인경은 6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파이프의 킹스반스 골프 링크스(파72·6697야드)에서 열린 브리티시 여자오픈 골프대회(총상금 325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쳐 최종합계 18언더 270타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김인경은 경기가 끝난 뒤 우승 소감을 묻자 "아무래도 선물 받은 기분"이라며 "응원해주신 분이 많아서 부담을 받았는데 그런 걸 좀 이겨내니까 우승하게 되고 또 우승 몇 번 하니까 메이저대회 우승도 했다.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고 말했다.

    2012년 '30㎝ 퍼팅 실패'로 놓친 메이저대회에 대해서는 "퍼팅을 놓친 게 인생에서 일어날 수 있는 최악은 아니라고 받아들인다"며 "지금은 쇼트퍼팅을 넣으면 보상받았다고 생각한다. 당연한 거라고 생각 안 한다. 오늘 내가 경기를 마친 이유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인경은 이날 2위와 6타 차이 단독선두로 출발했지만, 버디 기회를 자주 놓치면서 격차를 2타까지 허용했다. 이때 심정에 대해 "그냥 최선을 다했어요. 모든 퍼팅이 들어갈 거라고 생각 안 했어요. 아쉬운 게 항상 있지만 코스가 경기하기 쉽지 않아서 파로도 만족하는 홀이 많았던 것 같았다"고 했다.

    우승을 예상했느냐는 질문에는 "경기 시작 전에 많은 분이 우승할 거라고 말씀하셨다. 아빠도 잘하면 좋은 성적이 날 것이라고 말씀하셨다"며 "그런데 저라도 저 자신한테 '우승하지 않아도 괜찮다'는 얘기를 해주고 싶었다. 그런 생각을 하고 경기했더니 떨지 않고 침착할 수 있었던 같았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