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틸러슨, UN 대북 제재에 한목소리로 "좋은 결과"…北, "남북 장관회담 안한다"

    입력 : 2017.08.06 15:38

    6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장관이 악수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장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신규 대북 제재 결의에 대해 “좋은 결과(good outcome)”라고 입을 모았다.

    6일(현지 시각)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나란히 필리핀을 방문한 강 장관과 틸러슨 장관은 마닐라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나 약 35분간 회담했다.

    틸러슨 장관은 회담에 앞서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에 대해 “좋은 결과였다”고 말했고, 이에 강경화 장관도 “매우 매우(very, very) 좋은 결과”라고 맞장구쳤다.

    틸러슨 장관은 ‘안보리 결의 이후 다음 단계 대북 압박은 무엇인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우리는 그것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담은 ‘북한산 석탄 전면 수출금지’ 등 고강도 조치가 포함된 이번 안보리 제재에 대한 양국의 이행 의지를 확인하기 위한 자리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더불어 양국 장관은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논의 내용에 대해 “폭넓고 좋았다”며 “안보리 결의의 성공적 채택에 대해 평가하고, 감사한다는 말을 전했고, 틸러슨 장관도 굉장히 만족해하는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결의 내용에 상당히 중요하고 실질적 효과가 있을 내용들이 담겨있다”고 평가한 뒤 “그 과정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협조에 대해서도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언론 노출을 꺼리기로 유명한 틸러슨 장관은 이날 회담에 앞서 기자들 앞에서 미소를 띤 채 강 장관과 10초 이상 악수했고, 미국 기자의 돌발 질문에도 답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6일 새벽(현지시각) 마닐라 시내의 숙소에 도착하면서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걸음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역시 필리핀을 방문 중인 북한 외교 당국자는 이번 ARF를 계기로 남·북 외교장관 회담을 여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박광혁 북한 외무성 국제기구국 부국장은 6일 아침 숙소인 마닐라 뉴월드호텔에서 한국 취재진과 만나 ‘리용호 외무상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대화를 하지 않을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화 안 합니다”라고 답했다.

    박 부국장은 취재진이 ‘확실한 것인가’라고 재차 묻자 “네”라고 짧게 답했다.

    북한의 책임 있는 외교 당국자가 이 같은 태도를 보임에 따라 이번 ARF에서 남북 외교 수장 간 의미 있는 만남이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앞서 강경화 장관은 5일 마닐라에 도착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계기가 되면, (리 외무상에게) 대화를 해야 한다는 점과 도발을 중단해야 한다는 점,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특별히 최근에 제안한 두 가지 제의(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대응을 해야 한다는 것을 전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리 외무상과의 대화에 적극성을 보였다.

    강 장관은 이날 북한 당국자의 이 같은 부정적인 반응에 대해 “자연스럽게 조우할 기회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밝힌 뒤 기자에게 “왜 만나기 싫은지 물어봐 달라”며 여유로운 태도를 보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