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10개국, 北 미사일·핵 강력 규탄 성명 발표

    입력 : 2017.08.05 19:40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의 필리핀국제컨벤션센터(PICC) 앞에 태극기와 인공기를 포함한 27개 ARF 참가국 국기가 게양돼 있다./연합뉴스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10개 회원국 외교 장관들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시험발사를 규탄하는 성명을 5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싱가포르, 캄보디아, 라오스, 베트남, 미얀마, 브루나이 등 10개국으로 구성된 아세안 외교장관들은 5일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 외무장관 회의 직후 별도 성명을 발표하고 "7월 4일과 28일 진행된 북한의 ICBM 실험과 2016년 있었던 두 차례의 핵실험으로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는데 거듭 엄중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전개는 해당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보,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며 "우리는 북한이 즉각 유엔 안보리의 관련 결의들을 전적으로 준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ICBM과 핵 문제는 오는 6일부터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도 주요 의제로 다뤄질 예정이다. ARF는 북한이 참석하는 유일한 역내 안보 협의체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ARF 참석을 위해 6일 새벽 마닐라에 도착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ARF 참석을 위한 북한 대표단 도착 직전 이러한 별도 성명이 채택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조치로, 이번 아세안 회의에서 북핵문제가 최대 현안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중요한 '톤 세팅' 차원의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