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NBA 스타 스테픈 커리, PGA 2부 투어 8오버파 컷탈락

  • 뉴시스

    입력 : 2017.08.05 18:00

    이틀 연속 4오버파 공동 148위

    한국에서 만나는 커리의 사랑의 3점슛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 정규 대회에 도전했던 미국프로농구(NBA) 최고스타 스테픈 커리(29·미국)가 2라운드를 끝으로 짐을 쌌다.

    커리는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헤이워드 스톤브래TPC(파70)에서 열린 웹닷컴투어 '엘리 메이 클래식' 둘째 날 2라운드에서 버디 2개를 잡았지만 보기 6개로 4언더파 74타를 쳤다.

    이틀 연속 4타씩을 잃은 커리는 합계 8오버파 148타로 전체 156명 가운데 공동 149위로 컷 탈락해다.2015년과 2016년 2년 연속 NBA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인 커리는 최근 몇 시즌 동안 농구 코트에서 누구 보다 많은 장거리 슛을 성공시켰다.

    하지만 필드에서는 마음처럼 공을 다루지 못했다. 프로 선수 못지않은 드라이버 비거리(평균 293.5야드)를 뽐냈지만 페어웨이를 자주 벗어나며 힘든 경기를 했다.

    전반에만 보기 4개로 4타를 잃은 커리는 후반에는 선전했다. 4홀 연속 파로 막은 뒤 14번 홀(파4)에서 멋진 벙커샷으로 첫 버디를 낚는 등 후반에는 버디 2개와 보기 2개로 타수를 더는 늘리지 않았다.

    초청 선수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한 커리는 당초 목표였던 컷 통과에는 실패했다. 이로써 2부 투어 정규 대회에 참가했던 다른 종목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중도에 짐을 쌌다.

    그 동안 웹닷컴 투어에는 미국 메이저리그 투수 출신 존 스몰츠, 미국프로풋볼 와이드 리시버 제리 라이스 등 다른 종목 선수 23명이 정규 대회에 출전했으나 아무도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그러나 커리가 한창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현역 농구 선수라는 점에서 1부 투어 진출을 목표로 필드에 매진해 온 선수들과 이 정도 경쟁력을 보였다는 점은 놀랍다.

    특히 커리는 이틀 동안 파3홀과 파4홀에서는 고전했지만 파5홀에서는 버디 2개와 보기 2개로 이븐파를 기록하는 등 나름 선전을 펼쳤다.

    커리는 "이틀 연속 74타를 쳤다는 사실은 믿기 힘든 경험이었다"면서도 마이클 조던이 야구 선수로 전향했던 것처럼 농구 코트를 떠날 계획에 대해서는 "나는 내 길을 유지하며 즐길 것이다. 내년에도 워리어스 유니폼을 입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