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사드 잔여 발사대 4기 추가 배치하라"

입력 2017.07.29 03:16 | 수정 2017.07.29 15:44

"추가 배치는 문 대통령이 결단"...중국에도 통보
中 외교부, "엄중한 우려" 입장 표명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소집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영무 국방부장관, 강경화 외교부장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쏘아올린 것에 대응해 한미 연합 탄도미사일 발사를 비롯한 강력한 무력시위를 전개하라고 29일 지시했다. 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잔여 발사대 4기를 추가 배치하도록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시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이같은 강력한 무력시위 전개를 첫 번째 지시사항으로 언급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사드 잔여 발사대 추가배치를 포함, 한미 간 전략적 억제력 강화방안을 즉시 협의할 것 ▲UN 안보리 소집을 긴급 요청해 강력한 대북 제재안 마련을 추진할 것 ▲북한의 추가도발에 대한 대북 경계태세를 강화할 것 등도 지시했다.

그동안 국방부는 지난 4월 경북 성주에 사드 1개 포대를 구성하는 발사대 6기 중 발사대 2기와 X-밴드 레이더를 배치하고, 나머지 발사대 4기는 왜관 미군 기지에 보관해왔다.

이날 회의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오전 2시까지 약 한 시간가량 열렸다. 문 대통령은 28일 오후 11시 50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미사일 발사 사실을 보고 받고 29일 오전 1시 NSC 전체회의 소집을 긴급 지시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사드 잔여 발사대 추가 배치는 문 대통령이 결단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전격적인 결정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청와대는 사드 잔여 발사대 4기를 추가 배치하기로 한 데 대해 중국에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29일 "엄중한 우려를 표명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은 앞서 28일 오후 11시 41분쯤 자강도 무평리 인근에서 ICBM급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1기를 발사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