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국내 최초 외투산단 내 공동직장어린이집 착공

    입력 : 2017.07.25 19:03

    외국인투자산업단지에 국내 최초로 공동직장어린이집이 들어선다.

    경기도는 텔스타-홈멜(주) 직장어린이집 착공식이 평택시 청북면 현곡리 부지에서 열렸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염동식 경기도의회 부의장, 공재광 평택시장, 김윤태 평택시의회 의장, 유의동 국회의원, 근로복지공단 심경우 이사장, 임병훈 텔스타-홈멜 주식회사 대표가 참석했다.

    25일 오전 평택 텔스타-홈멜(주)에서 열린 '텔스타-홈멜(주) 직장 어린이집 착공식 행사'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25일 오전 평택 텔스타-홈멜(주)에서 열린 '텔스타-홈멜(주) 직장 어린이집 착공식 행사'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이번에 착공식을 가진 텔스타-홈멜(주) 직장어린이집은 텔스타-홈멜 주식회사가 대표기업으로 어린이집을 설치·운영하고, 산업단지 내 한국호야전자(주), 씨유테크(주), 예놉틱코리아, 브이텍스코리아(주), 발보일플루이드파워코리아(주), 나노테크미쿠니 등 6개 외투기업이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하게 된다.

    직장어린이집은 총 사업비 12억원을 들여 490.62㎡의 부지에 2층 규모로 내년 3월 개원할 예정이다. 컨소시엄에 참여한 7개 기업외에도 49명 정원내에서 현곡산단내 근로자 자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총사업비 중 10억원은 근로복지공단이 지원하고, 나머지 2억원은 텔스타-홈멜 주식회사가 부담한다. 경기도와 평택시는 기업발굴, 근로복지공단 공모, 신청 관련 정보제공, 인가 등 어린이집 설치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지원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날 착공식에서 "직장어린이집은 중소기업의 미래를 위한 필수적 투자이자 최소한의 인프라로, 마음 놓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어린이집은 일의 능률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는 촉매제"라며 "가정과 일이 함께 서야 기업과 지자체도 바로 설 수 있다. 경기도는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에 필요한 부분을 검토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경기도 내 직장어린이집은 총 233개소로 공동직장어린이집은 현재 5개소가 운영 중이며, 8개소가 내년 개원을 목표로 추진중이다. 이 가운데 텔스타-홈멜(주)를 포함해 광주시 아세아환경조경, 남양주시 노인전문병원 등 3개소가 2017년도 근로복지공단의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 지원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

    한편, 근로복지공단은 공동직장어린이집을 설치·운영하는 중소기업에 대해 소요비용의 최대 90%(설치비 최대 20억원, 교재교구비 7천만원, 운영비 최대 월 520만원)를 지원하고 있다. 도는 시군과 함께 직장어린이집 설치를 희망하는 기업을 찾아가 근로복지공단 지원 방법, 행정 절차 등을 상담해주는 기동컨설팅반을 운영하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