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내 공공기관 간접고용근로자 처우 개선 나서

    입력 : 2017.07.18 18:59

    경기도가 정규직과 비정규직간 차별과 격차 해소를 위한 첫발로 우선 도내 공공기관의 간접고용근로자 처우 개선에 나선다.

    경기도는 도와 경기도의회, 경기도문화의전당, 경기관광공사, 경기복지재단, 경기도일자리재단 등 4개 공공기관은 간접고용근로자의 고용 안정과 차별 개선을 위한 '공공기관 간접고용근로자 고용개선 정책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열린 '공공기관 간접고용근로자 고용개선 정책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열린 '공공기관 간접고용근로자 고용개선 정책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차별과 격차 해소를 포함해 지금 격차 해소가 우리 시대, 우리 사회의 큰 시대정신"이라며 "불안한 우리 사회의 돌파구가 될 수 있는 길을 경기도가 도의회, 공공기관장들과 함께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간접고용에서 직접고용으로 전환 검토되는 대상자는 경기도문화의전당 38명, 경기도일자리재단 36명, 경기관광공사 6명, 경기복지재단 2명 등 총 82명이다. 이들은 2018년부터 직접고용으로 전환된다.

    협약에 따라 각 공공기관은 비정규직 채용을 최대한 억제하고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해서는 직무분석을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간접고용 근로자에 대해서는 직접고용 전환을 추진하게 되며, 동일직무에 대해선 동일한 임금과 처우를 보장해 차별적 대우를 받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이들 4개 기관은 정부에서 마련 중인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과 전환대상 당사자 의견 등을 종합해 기관별 전환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도는 이번 협약에 참여하지 않은 다른 공공기관들도 노사 합의 등 내부 여건에 따라 점진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독려할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