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임성은 “부모님 이름만 들어도 눈물 나”

    입력 : 2017.07.18 12:38

    [스포츠조선닷컴 홍민기 기자] '불타는 청춘' 임성은이 부모님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1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초여름 바캉스 '강원 양양'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친다.
    이날 방송에서 임성은은 부모님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임성은은 강수지와 함께 방안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가수 활동하는 건 부모님이 허락해주셨냐"는 강수지의 물음에 "열아홉 살 때부터 가수 하고 싶다고 부모님 속을 많이 썩였다"라고 답했다.
    이어 "사실 가장 속 썩인 게 이혼한 일이다"며 "언젠가부터 미안한 마음, 감사한 마음에 아빠에서 아버지라고 부르게 됐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임성은은 "부모님의 깊은 사랑을 깨닫고 나니 이제 '부모님' 이름만 들어도 눈물이 난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임성은의 아버지는 함께 여행하는 청춘들을 위해 깜짝 선물 전달했다. 생각지도 못한 선물을 받은 청춘들은 감동한 모습을 보였고, 아버님과 전화연결을 통해 감사함을 전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는 후문.
    mkmklife@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