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수트너' 노지욱, 실제 성격과 다르지만 사람 지창욱 묻어나"

  • OSEN

    입력 : 2017.07.18 12:29


    [OSEN=김나희 기자] 배우 지창욱이 SBS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 종영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지창욱은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감사 식사자리에서 "첫 로맨틱 코미디라 잘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이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그럼에도 정말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 굉장히 의미가 있었던 작품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자신이 연기한 노지욱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지욱이라는 인물은 완벽해 보이지만 인간적인 매력이 있는 친구다. 사실 성격은 저와 다르지만 제가 연기했기에 사람 지창욱이 묻어나올 수밖에 없었다. 말투, 표현 방식 등에서 사람 지창욱이 많이 묻었다. 물론 캐릭터 자체와는 달랐지만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 nahee@osen.co.kr

    [사진]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