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팬 64% "서울, 인천 원정서 승리 예상"

    입력 : 2017.07.18 12:22

    스포츠조선DB
    ㈜케이토토는 19일 펼쳐지는 강원과 울산(1경기), 인천과 서울(2경기), 수원과 전남(3경기)전 등 2017년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3경기를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스페셜 32회차 투표율 중간집계했다. 그 결과 축구팬의 64.48%가 인천과 서울(3경기)전에서 서울의 승리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홈팀 인천의 승리 예상은 13.55%에 머물렀고, 나머지 21.97%는 무승부를 예측했다. 최종 스코어에서는 서울이 2대1 승리(19.57%)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 그 뒤를 1대1 무승부 (11.96%)와 서울의 2대0 승리(11.95%)가 이었다.
    1경기 강원과 울산전의 경우 홈팀 강원(31.33%)과 원정팀 울산(37.11%)의 투표율이 거의 비슷하게 나와 눈길을 끌었다. 무승부는 31.56%로 집계됐고, 최종 스코어에서는 울산 2대1 승리가 16.3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3위 수원과 8위 전남이 맞붙는 3경기에서는 59.81%가 수원의 우세에 손을 들어줬다. 전남의 승률은 15.73%에 머물렀고, 24.49%는 무승부를 전망했다. 최종 스코어는 2대1 수원 승리 예측이 16.40%로 가장 많은 투표율을 차지했다.
    한편, 이번 축구토토 스페셜 32회차는 19일 저녁 7시 20분에 발매가 마감된다. 상세한 일정은 스포츠토토 홈페이지 및 공식 온라인 발매 사이트인 베트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