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5 특사에 한상균·이석기도 포함되나

    입력 : 2017.07.18 03:04

    청와대, 명단 선정작업 들어가… '촛불 청구서' 수용 규모 고민

    청와대가 다음 달 15일 제72주년 광복절을 맞아 '8·15 특사' 명단 선정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진보 진영의 이른바 '촛불 단체'들은 벌써부터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과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을 석방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지난달 발족된 '양심수석방추진위원회'는 이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청와대 앞 분수대까지 도보 순례를 하고 자체 선정한 양심수 37명의 석방을 요구했다. 진보 진영의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가협),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등 단체들과 함세웅 신부,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등 원로 98명으로 이루어진 추진위는 노동자 12명과 국가보안법 위반자 25명을 양심수로 선정하고 이들의 8·15 특사를 주장하고 있다.

    추진위는 8월 15일까지 매일 양심수 전원 석방을 주장하며 '청와대 행진'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날 시위에는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모친 김정숙(79)씨도 동참해 양심수 석방을 주장했다. 김씨는 아들이 1989년 국보법 위반으로 구속된 이후 민가협에서 운영위원으로 활동하며 양심수 석방 운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8·15 사면을 앞둔 청와대가 '촛불 청구서'를 놓고 고심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 측은 "8·15 특사 방침은 현재 정해진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인물정보]
    "이석기·한상균 석방" 외치며 끝난 총파업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