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신동엽 "잘생긴 우리 형, 청력 잃고 목소리도 잃었다"

    입력 : 2017.07.17 23:41

    신동엽이 자신의 아픈 가족사를 공개했다.
    신동엽은 17일 방송한 KBS2 '안녕하세요'에서 목소리가 이상해 고민이라는 15세 남학생의 사연에 청력을 잃은 친형의 이야기를 꺼냈다.
    주인공은 "전 어릴 때부터 평생 목소리가 이렇다. 쉰 목소리, 쇳소리가 나는데 심지어 제가 말만 하면 '조용히 해! 너 목소리 듣기 싫어!'라면서 친구들한테 무시까지 당한다"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주인공의 목소리를 직접 들은 방청객들은 깜짝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처음 만나는 사람들에게 먼저 말하는 게 어렵다는 주인공은 "병원에서는 성대수술이 위험하기도 하고 효과도 없을 것 같다고 한다"면서 평생 짊어져야 할 고민임을 밝혔다. 이어 학교 행사 때 레크레이션 강사가 "중학생의 소리가 아니다"라고 웃기려고 한 말에 겉으론 웃어넘겼지만 마음속으로 큰 상처를 받았다면서 가족에게도 드러내지 않았던 상처를 털어놓았다.
    아들의 고민을 들은 부모는 놀랐다. 한번도 고민을 티내지 않았다는 것. 엄마는 "1살 때 혈액암 진단을 받았다. 폐까지 기도 삽관을 한 뒤 목소리가 안나오더라. 우는데 소리가 안나더라. 그때는 목숨을 구하는게 먼저였기 때문에 선택의 여지가 없었는데 지금 그 후유증으로 목소리를 잃은 것"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고민남 형 또한 "전 평생 들어서 아무렇지 않은데 친구들이 '동생 목소리에 장애 있냐'고 물어서 많이 때리기도 했다"며 "동생을 위해서 앞으로 무엇이든 해줄 수 있다"고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현장에 나온 절친들도 힘을 보탰다. 친구들은 "키가 크고 잘생겨서 학교에서 가장 예쁜 여자와 친구와 사귀었다"고 말했고, 신동엽은 주인공의 머리를 안아줬다.
    이어 신동엽은 "큰형이 어릴 때 크게 아픈 이후로 청력을 잃어서 말을 못 배웠다. 형이 말을 한다면 어떤 목소리일까, 항상 궁금했다. 저희 큰 형은 정말 잘생겼는데 목소리가 얼마나 근사할까라고 늘 생각했다"면서 청각 장애인인 큰형과의 가슴 아픈 이야기를 꺼내 누구보다 주인공의 고민에 공감했다.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