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승부' 조덕제 감독 "비긴 것이 다행일 정도다"

    입력 : 2017.07.17 22:03

    "비긴 게 다행이라고 생각할 정도다."
    조덕제 수원FC 감독의 말이다.
    수원FC는 17일 잠실주경기장에서 펼쳐진 서울 이랜드와의 2017년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대0 무승부를 기록, 무패행진을 '8'로 늘렸다.
    경기 뒤 조 감독은 "한 단계 더 올라갈 수 있는 기회였는데, 선수들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 같다. 상대가 매우 유기적이었다. 비긴 것이 다행이라고 생각할 정도"라고 말했다.
    수원FC는 올 시즌 이랜드를 상대로 유독 어려운 경기를 하고 있다. 세 차례 모두 무승부를 기록했다. 조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매 경기 잘할 수는 없겠지만, 전체적으로 몸이 무거웠다. 전반적으로 지켜보는 상황이 돼 어려운 경기를 했다"고 분석했다.
    수원FC는 23일 성남과 22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잠실=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