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심에 욕설 항의' 웨슬리, 2G 출전정지+벌금 300만원 징계

    입력 : 2017.07.17 16:47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주심에 욕설로 항의한 웨슬리(인천)가 사후징계를 받는다.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7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웨슬리에게 출전 정지 2경기, 제재금 3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웨슬리는 1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수원과의 2017년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14분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당시 웨슬리는 주심에게 욕설로 항의한 바 있다.
    상벌위원회는 이 부분에 대해 징계를 내렸다. 웨슬리는 경고 2회 누적으로 인한 1경기 출전정지와 별도로 2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됐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