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많은 '탈원전', 금융위 청문회에서도 등장한 이유는

    입력 : 2017.07.17 15:27 | 수정 : 2017.07.17 16:17

    문재인 정부가 추진 의사를 밝힌 ‘탈원전 정책’이 금융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도 도마에 올랐다.

    자유한국당 홍일표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한국의 원자력 산업 매출액은 26조에 달하며 원전산업 종사자는 3만5000여 명이고 원자력 산업체는 총 242개 업체에 달한다”며 “탈원전 기조에 따라 원전 관련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도산될 경우, 해당 업체에 자금을 지원한 금융기관과 투자자도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탈원전 정책 속도를 조절할 필요가 있다. 신재생 에너지 많이 하자는 대의는 반대하지 않는다. 그러나 (정부 탈원전 정책은) 현실을 무시한 너무 단절적 사고 방식이다”라며 “후보자가 탈원전 정책이 금융에 미칠 영향에 대해 ‘속도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말해야 한다”라고 했다.

    최 후보자는 이에 대해 “앞으로 신경 많이 써야할 걸로 안다”며 “협력업체 애로사항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금융 쪽에서 할 수 있는 게 우선 ‘대출금 이자 유예’ 이런 쪽일 텐데 살펴보겠다”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