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피해' 청주, 한화-NC전 정상 개최한다

    입력 : 2017.07.17 14:35

    청주 구장. 스포츠조선DB
    청주를 비롯한 충북지역에 최고 300㎜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프로야구 경기는 정상적으로 개시할 예정이다.
    최근 청주, 괴산 등 충북지역 수해 피해 사례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침수된 주택만 400채가 넘고, 수백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하천이 범람해 공공시설 피해도 크다. 침수된 도로도 많은 상황이다.
    한화 이글스의 제 2구장이 있는 청주에서는 18일부터 KBO리그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한화는 올 시즌 청주에서 6경기를 치르기로 했다. 지난 6월 27~29일 kt 위즈와의 3연전과 이달 17~19일 NC 다이노스와의 3연전이 청주에서 열린다. 올스타 휴식기 이후 첫 3연전이기도 하다.
    그런데 청주 지역에 많은 양의 비가 내리면서 경기가 정상적으로 개최될 수 있는지 우려를 낳았다. 구단의 확인 결과, 경기를 치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화 관계자는 "다행히 야구장 시설에는 피해가 전혀 없다"고 전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