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늘, 미담 또 추가.."'청년경찰' 스태프 이름 다 외우더라"

  • OSEN

    입력 : 2017.07.17 12:10


    [OSEN=박소영 기자] '청년경찰' 강하늘이 또 하나의 미담을 추가했다. 

    17일 오전 건대입구점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청년경찰'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촬영장에서 인기왕은 누군가"라는 질문이 나왔다. 박서준과 김주환 감독은 강하늘을 꼽았다. 

    두 사람은 강하늘에 관해 "현장 여자 스태프들이 정말 좋아했다. 스태프들 이름을 일일이 다 외워서 부르더라"며 따뜻한 성품과 뛰어난 친화력을 치켜세웠다. 

    강하늘은 "현장에 스태프 리스트가 있다. 이름과 얼굴을 매치할 수 있다. 현장에서 막내 스태프분들의 느낌이 있다"며 겸손하게 말해 훈훈함 분위기를 자아냈다.  

    청춘 수사 액션 '청년경찰'은 오는 8월 9일 개봉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