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남' 뇌섹녀 이연화는 누구? 머슬마니아 출신 디렉터 '화제'

    입력 : 2017.07.17 09:05

    '뇌섹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이연화가 화제다.
    16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서는 대기업과 여러 방면에서 디렉팅 사업을 진행하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이연화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오프닝에서 화려한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 잡은 이연화는 머슬 마니아 출신의 모델로 대학 전 학년 장학생에 빛나는 '뇌섹녀'다.
    이연화는 k대 4년 연속 수석, 국내 유명 대기업 프로젝트 디렉터, 칸 광고제 수상 이력을 가지고 있으며 2017년 머슬마니아 코리아 그랑프리에서 수상을 했고 현재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활동 중이다.
    이연화는 "산업통상부와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최하는 디자인 프로젝트를 참가했다"면서 "그때 최연소 여자 최초이자 학생 최초로 파이널리스트 디자이너로 선정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욕심이 많았던 것 같다"며 "다 좋아하는 일어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자신의 일에 대해 "소비자 마인드를 가지고 일을 한다"며 미래지향적인 인테리어로 송도 신도시 타이틀에 한 몫을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연화는 "대학 때는 잠자는 시간도 아까웠던 것 같다"며 2일에 한 번 자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한번 뿐인 인생 뭐든지 다 하고 싶었다. 집이 어려워지며 장녀로서 내가 뭘 해줄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열심히 살게 된 이유를 덧붙였다.
    머슬마니아 도전 이유에 대해서는 "어린 나이에 여러 대기업 프로젝트를 맡았고 일을 완벽하게 하기 위해 남들보다 배로 열심히 했다"며 "그러던 어느 날 돌발성 난청이라는 진단을 받았고 건강을 찾기 위해 운동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팔방미녀' 이연화의 화려한 이력에 전현무는 "옛날 말로 지덕체를 갖췄다"고 감탄했다.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