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 취한 오승환, 다시 흔들리는 마무리 입지

    입력 : 2017.07.17 08:59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 ⓒAFPBBNews = News1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오승환이 세이브 상황에서 휴식을 취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에서 3대4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3-2로 앞선 상황에서 브렛 세실이 9회말 마무리 투수로 등판했다. 하지만 3안타, 1볼넷을 내주고 2실점했다. 오승환 뿐만 아니라 뒷문 전체가 흔들리고 있다.
    오승환은 팀 내에서 가장 많은 세이브 기회(21번)에서 등판했고, 18세이브를 거뒀다. 그러나 전반기에만 7홈런을 허용하는 등 불안감을 노출했다. 전반기 막판 확실한 마무리 카드는 아니었다. 부진이 이어지면서 일시적으로 셋업맨 역할을 맡았다. 지난 7일과 9일 경기에선 연속 세이브를 올리며 다시 안정을 찾는 듯 했다. 하지만 15일 후반기 첫 경기(피츠버그전)에서 ⅓이닝 2안타(1홈런) 1볼넷 3실점으로 무너졌다. 2-2로 맞선 9회말 마운드에 올라 1사 1,2루에서 끝내기 3점 홈런을 맞았다.
    그러면서 2경기 연속 휴식을 취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6일 피츠버그전 8회와 9회에 트레버 로젠탈과 타일러 라이온스를 연이어 투입했다. 4-0으로 앞서고 있어, 세이브 상황은 아니었다. 게다가 오승환이 전날 부진했기 때문에, 연투를 시키는 것은 부담이었다. 로젠탈과 라이온스는 무실점 합작으로 팀 승리를 도왔다.
    벤치는 17일 세이브 상황에서도 오승환을 불러올리지 않았다. 카를로스 마르티네스(7이닝 2실점)에 이어 3-2로 앞선 8회말 로젠탈을 투입했다. 로젠탈은 1이닝 1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12번째 홀드를 기록했다. 1점차로 앞선 9회말에는 세실이 등판해 끝내기 안타를 맞았다. 세인트루이스는 후반기 3경기 중 2경기에서 충격의 역전패를 당했다.
    특히 오승환의 계속된 부진이 뼈아프다. 확실한 믿음을 주지 못하고 있고, 대체 마무리 투수들도 불안한 상황. 마이크 매시니 감독은 경기 후반의 여러움을 인정하며 "9회는 누구에게나 열려있다. 매치업에 따라서, 누구나 등판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당분간은 여러 투수들을 기용하겠다는 구상이다. 'CBS 스포츠'는 '지금 현재로선, 카디널스의 마무리 투수는 불확실하다'고 진단했다.
    오승환은 올 시즌 39경기에서 1승5패18세이브, 평균자책점 4.17(41이닝 19자책점)을 기록하고 있다.
    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