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샷에 대한 믿음, 캐디와 호흡 좋았다"

    입력 : 2017.07.17 08:22

    박성현. ⓒAFPBBNews = News1
    "3~4라운드에서 내 샷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 또 캐디와의 호흡이 좋았다."
    '슈퍼 루키' 박성현(24·KEB하나은행)이 환하게 웃었다. 오매불망 기다리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수걸이 승리를 달성했다. 심지어 첫 승을 장식한 무대는 메이저대회인 제72회 US여자오픈이었다.
    박성현은 17일(한국시각)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2·6762야드)에서 벌어진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의 성적을 낸 박성현은 14번째 대회 출전 만의 자신의 첫 우승을 따냈다. 90만달러(약 10억2000만원)란 두둑한 우승 상금도 챙겼다.
    1라운드 공동 46위, 2라운드 공동 21위로 부진했던 박성현은 3라운드와 4라운드에서 나란히 67타씩 기록해 우승의 문턱을 넘었다. 이에 대해 박성현은 "3~4라운드에서 내 샷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 또 캐디와의 호흡이 좋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까지 믿기지 않는다. 2라운드까지 순위에서 멀어져 있어서 그 때까지만 해도 '할 수 있겠죠'라는 마음이었는데 우승하게 돼 너무 기쁘다"고 덧붙였다.
    이날 박성현은 위기도 극복했다. 펑산산(중국)에 두 타차로 앞선 18번 홀(파5)에선 타수를 잃을 수 있는 상황에 직면하기도 했다. 세 번째 샷이 그린을 훌쩍 벗어났기 때문. 그러나 환상적인 어프로치로 홀 컵 1m 안에 붙인 박성현은 특급 위기관리능력을 뽐냈다.
    이에 대해 박성현은 "사실 네 번째 샷을 남겨두고 머릿 속이 하얗게 변했다. 그런데 캐디가 '항상 연습 때 치던 것이니 편안하게 치라'고 했다. 그런데 나도 어프로치를 한 뒤 깜짝 놀랄 정도였다. 이렇게 캐디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김진회기자 manu35@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