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뱁새가 재잘거려도 황새는 제 갈 길 간다"…文대통령·당대표 회동 불참 비판 여론 반박

    입력 : 2017.07.16 15:23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로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에 불참하기로 한 것에 대해 일각에서 비판 여론이 제기되자 “뱁새가 아무리 재잘거려도 황새는 제 갈 길을 간다”고 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들이 본부중대, 1·2·3중대를 데리고 국민 상대로 아무리 정치 쇼를 벌여도 우리는 우리 갈 길을 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가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대표 등과 함께 회동하는 것을 ‘국민을 상대로 하는 정치 쇼’라고 지칭한 것으로 풀이됐다.

    홍 대표는 “국민만 보고 내부 혁신하는 길만이 지금은 가장 중요한 일”이라며 “무너진 한 축을 바로 세우는 길만이 선진 대한민국을 위하는 길”이라고 했다.

    앞서 홍 대표는 지난 15일 “2011년 11월 한·미 FTA(자유무역협정)를 통과시켰을 때, 나를 보고 민주당에서 불공정 협정이고 제2의 을사늑약이고 매국노라고까지 비난했다. 첫 대면에서 서로 얼굴을 붉힐 수밖에 없다”며 대통령 초청 회동 불참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앞서 바른정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홍 대표에 대해 “얼굴 붉힐 것 같아 (대통령을) 못 만나겠다니 ‘애들 소꿉장난’ 하는 것인가. 영수회담을 제안한 대통령에게 당대표는 못 가겠으니 원내대표들과 만나 이야기하라는 것도 ‘좀팽이’, ‘놀부 심보’와 같다”고 비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