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과 김상조, 같은날 터뜨린 '삼성 경영권 승계'

    입력 : 2017.07.15 03:13

    청와대 "朴정부의 '삼성 경영권 승계 지원 검토' 문건 발견"
    金, 이재용 재판서 "박 前대통령이 반대했다면 못했을 것"

    청와대는 14일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생산한 문건 300여종을 발견했다"며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지원 방안 등을 검토한 내용 등이 포함돼 있다"고 발표했다.

    비슷한 시각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증인으로 출석해 박 전 대통령이 용인하지 않는 방법으로는 이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를 추진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증언했다.

    청와대는 이날 "2014년 6월부터 2015년 6월까지의 수석비서관 회의 자료를 포함해 전임 청와대(2013년 3월~2015년 6월)에서 만든 장관 후보자 인사 자료, 국민연금 의결권 등에 대한 각종 회의 및 검토 자료 등이 포함돼 있다"며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 자료 발견 사실을 공개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삼성 경영권 승계와 관련한 내용들도 발견됐다며, 메모에는 ▲삼성 경영권 승계 국면→기회로 활용 ▲경영권 승계 국면에서 삼성이 뭘 필요로 하는지 파악 ▲삼성의 당면 과제 해결에는 정부도 상당한 영향력 행사 가능 등의 문구가 적혀 있다고 했다.

    이날 이 부회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김 위원장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작업은 '경영상 판단'이 아니라 삼성 미래전략실이 기획한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작업"이라며 "박 전 대통령이 반대했다면 (합병 작업을) 시도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증언했다.

    위원장은 "삼성그룹 출자 구조는 언제든 무너질 수 있는 취약한 구조"라며 "이건희 회장이 쓰러진 뒤 승계 구도 안정화를 위해 (합병 등) 추가 작업 필요성이 급해졌을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삼성의 주요 의사결정이 이 부회장과 최지성 전 부회장, 장충기 전 사장, 김종중 전 사장 등으로 구성된 '4인 집단 지도 체제'에서 모두 이뤄졌다고도 증언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