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북부지역 외식산업 발전 위한 간담회 개최

    입력 : 2017.07.14 19:01

    경기도와 한국외식업중앙회 경기도지회가 경기북부 외식업 발전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경기도는 14일 의정부 소재 신한대학교에서 경기북부지역 외식업 발전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김동근 경기도 행정2부지사를 비롯해 정해균 한국외식업중앙회 경기도지회장, 북부지역 시·군 지회장 등이 참석했다.

    경기도는 14일 의정부 소재 신한대학교에서 경기북부지역 외식업 발전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14일 의정부 소재 신한대학교에서 경기북부지역 외식업 발전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관광산업 위축과 식재료 가격인상, 조류인플루엔자, 구제역 등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경기 북부지역 외식업의 활성화에 대해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특히 참석자들은 ▲경기도 외식업 북부종합회관 건립 ▲일반음식점 온라인 위생교육 개선 ▲관공서 구내식당에서 일반인 식권발행 금지 ▲모범음식점 운영 지원금 영세 일반 업소까지 확대 ▲일반음식점 옥외영업 허용 검토 등의 현안들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동근 부지사는 "식생활문화의 급격한 변화로 우리 외식업계가 발 빠르게 대응하지 못하는 점도 불황의 한 요인"이라며 "경기도에서는 정책개발 및 여러 통로를 경유한 제안사항을 수렴해 음식문화개선운동, 외식경영 지원 사업에 대한 예산 반영 등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제시된 건의사항은 경기도와 유관기관이 지속적으로 논의·검토해 해결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