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년구직지원금 3,240명 지급…9월 2차 추가 모집

    입력 : 2017.07.10 18:47

    만18∼34세 미취업 청년들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경기도 청년구직지원금이 이달 28일부터 본격 지급된다.

    경기도는 10일 '2017년도 제1차 경기도 청년구직지원금’ 지원대상자 3,240명을 최종 선정하고, 오후 6시 경기도 일자리재단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만18∼34세 미취업 청년들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경기도 청년구직지원금이 이달 28일부터 본격 지급된다.
    만18∼34세 미취업 청년들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경기도 청년구직지원금이 이달 28일부터 본격 지급된다.

    경기도 청년구직지원금은 매월 50만원 씩 6개월 간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방법은 체크카드를 발급한 뒤 구직활동 목적에 맞게 사용한 것이 확인되면 사용구분에 관계없이 지원금을 통장에 입금해주는 방식이다. 28일이 첫 지원금 지급일이다.

    경기도는 금전적 지원 외에도 전문상담사를 통해 심층상담・구직기술훈련・인턴・취업알선・창업지원 등의 비금전적 취업지원서비스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청년들이 취업 장애요인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내 복지서비스와 다양한 연계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소득과 거주기간 등의 조건을 완화해 오는 9월 제2차 지원대상자 1,760명을 추가 모집할 예정이며, 올 한해 총 5,000명의 청년에게 구직지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신환 경기도 일자리노동정책관은 "오디션을 통해 청년들의 적극적인 구직의사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 청년들이 6개월 안에 취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취업지원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청년구직지원금 최종 지원대상자로 선정된 청년은 상호 의무협약서 체결과 청‧바‧G 체크카드(청년이여 바로 지금의 준말) 발급, 초기상담, 사례관리를 위한 구직지원서 작성 등의 과정을 밟은 후 매주 구직활동보고를 해야 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