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리 美 유엔대사 "北, 엄청난 위험…행동 안하면 美中 무역관계 훼손"

    입력 : 2017.07.10 06:34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9일(현지시각)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는 미국과 동맹국들에 “엄청난 위험”이라면서 강한 제재를 예고했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미 CBS 방송 ‘페이스더네이션’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미사일이 “ICBM 시험발사”라면서 “(북한 미사일이) 완전히 새로운 단계에 올라선 것”이라고 말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방송에 나와 이야기하고 있다./CBS 방송 캡처
    헤일리 대사는 “김정은은 위험 인물이라서 ICBM을 손에 넣게 할 수는 없다”며 “북한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밀어붙일 것”이라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이어 “우리는 북한에 대해서만 강하게 압박하는 것이 아니라, 결의안을 준수하지 않고, 북한에 대한 제재를 따르지 않는 많은 다른 국가들에 대해서도 강하게 압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에 대해서도 강하게 압박할 것”이라면서 “북한과의 무역의 90%는 중국과 이뤄지고 있으며, 중국은 (북한에) 도움이 되고 있는 만큼 더 많은 것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이 북한에 대해 더 많은 것을 하지 않으면 미중 무역관계가 훼손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무역 제한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면서 “그것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 공격 수단 중 하나”라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우리는 많은 나라들과 많은 무역을 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안보를 바란다고 생각하지 않는 국가나 안보에 대한 확신을 주지 않는 국가가 있다면, (무역관계가 훼손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그렇다(고 말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