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자리 비우자… 이방카가 대신 앉아 '구설'

    입력 : 2017.07.10 03:06

    시진핑·메이 사이에 앉아
    美언론 "公私 구분못해" 비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가 8일(현지 시각)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아버지 자리에 대신 앉은 것을 놓고 논란이 거세다.

    이방카가 백악관 고문이라는 명함을 갖고는 있지만 미 대통령의 자리에 대신 앉을 위치는 아니라는 것이다. 오바마 정부 백악관에서 공보국장을 지냈던 댄 파이퍼는 트위터에 '미국 정부의 권위는 혈통이 아니라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것'이라고 이방카를 비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오른쪽 둘째·흰 원)가 8일(현지 시각)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아버지 자리에 대신 앉아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오른쪽 둘째·흰 원)가 8일(현지 시각)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아버지 자리에 대신 앉아 있다. 이방카 오른쪽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왼쪽에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있다. /구글
    이방카가 대신 출석한 G20 회의는 개발도상국 여성 기업가에 대한 재정·기술 지원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이날 러시아 대표단 인사가 올린 트위터 사진을 보면 이방카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사이에 마련된 트럼프 대통령 자리에 앉아 있다. 백악관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리를 비웠을 때 세계은행 총재가 아프리카 개발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며 "마침 그 주제에 관심이 있던 이방카가 (대통령) 뒷자리에 있다가 대신 잠시 앉은 것뿐"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WP는 "백악관이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든다"며 "이방카가 트럼프 행정부에 미치는 영향력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라고 했다. 니컬러스 번스 전 미 국무부 차관도 "다자(多者) 정상회담장에서 대통령의 자리에 대신 앉는 것은 세계 정상들에게 그 정부의 권력이 누구에게 있는지 알려주는 것"이라며 "미 외교 관례상 국무장관이 대신 앉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그러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G20 기자회견에서 "(누가 대신 앉는지는) 그 나라 대표단이 결정할 문제"라며 "이방카는 미 대표단의 일원일 뿐 아니라 백악관에서 일하고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라고 했다.


    [인물정보]
    트럼프·시진핑 북핵 정면충돌…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