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千島千色 요트'와 신안 바다 1000개의 낭만

    입력 : 2017.07.10 03:06

    - 신안군, 55피트 크루저 투어 시작
    직접 건조 1년5개월 만에 직영… 새천년대교 주변 다도해 운항
    바비큐 파티 하는 1박2일 코스도

    857개 섬으로 이뤄진 '섬들의 고향' 전남 신안군이 요트 관광 상품을 내놨다. 신안군은 지난해 2월 16억원(국비 9억원·군비 7억원)을 들여 55피트급 크루저(cruiser) 요트 한 척을 건조했다. 이후 1년 5개월 준비 과정을 거쳐 이달 초 요트 관광객을 받기 시작했다. 연중 요트 관광 상품을 직영할 예정이다. 고길호 신안군수는 "국내 지자체 중 요트를 만들어 관광과 접목해 직접 운영하기는 우리가 처음"이라고 말했다.

    신안군이 직영하는 세일 요트.
    신안군이 직영하는 세일 요트. 이 배를 타면 신안지역 일대의 바다를 둘러보면서 섬들의 정취를 맛볼 수 있다. /신안군
    요트의 이름은 '천도천색호'. '천 개의 섬, 천 개의 빛깔'이라는 지역 이미지를 담았다. 길이 16m(55피트급), 폭 12m이며, 승선 정원은 47명이다. 먼바다 항해가 가능한 선실과 엔진을 갖춰 크루저 요트로 분류된다. 180마력 엔진 2기가 장착돼 있어 최고 10노트(시속 18㎞)로 운항할 수 있다. 선실은 침실·화장실·샤워실·주방·노래방 등으로 구성됐다.

    이 요트는 신안군 압해읍 신장리 압해도 선착장에 정박해 있다. 압해도는 목포와 압해대교로 연결돼 있어 차량으로 갈 수 있다. 요트 관광 상품은 세 가지. '다이아몬드 투어'는 왕복 30㎞, 2시간 30분 단거리 코스다. 압해도와 암태도를 잇는 새천년대교 주변 다도해를 둘러본다. 성인 요금은 3만2000원(20% 할인 가격). '천도천색 투어'는 왕복 80㎞, 8시간 장거리 코스다. 압해도와 신의도를 오가며 돛펴기, 해상 식사, 선상 낚시, 영화 감상 등을 즐긴다. 성인 요금은 12만원(40% 할인 가격).

    1박 2일 코스도 있다. 1시간 해상 투어를 한 후 압해 선착장으로 돌아와 요트에서 하룻밤 지내는 것이다. 요트가 바비큐 파티와 선상 낚시 등을 즐기는 해상 펜션이 된다. 숙박료는 10인 기준 35만원(30% 할인 가격). 2인실 침실 2개와 6인실 온돌방이 있어 최대 10명이 묵을 수 있다. 시범 운영 기간인 올해는 코스별로 할인 금액이 적용된다.

    박상규 군 관광정책담당은 "단거리 코스와 1박 상품에 수요가 몰린다"면서 "이달은 이미 예약이 다 찼다"고 말했다. 문의 신안군 문화관광과 (061)240-8358


    [지역정보]
    신안 앞바다 젓새우잡이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