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억5천 합의' 김선형 "팬들과 구단에 죄송하다"

    입력 : 2017.07.07 09:17

    서울 SK 나이츠와 김선형이 연봉 조정 없이 서로 합의를 마쳤다.
    SK는 7일 오전 김선형과 보수 총액 6억5000만원(연봉 4억5500만원, 인센티브 1억9500만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오후 2시 김선형의 연봉 조정에 대한 재정위원회가 열릴 예정이었지만, 재정위원회가 열리기 전 구단과 선수가 합의를 한 것이다.
    6억5000만원은 구단 제시액으로 김선형은 당초 7억9000만원을 원해 연봉 협상 마감일인 지난 30일 선수 등록을 하지 못했다.
    김선형은 "개인적으로 신혼여행과 대표팀 차출로 인해 구단과 얘기할 시간이 많지 않아 연봉협상 기한인 6월말안에 매듭짓지 못해 팬들과 구단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팀의 주장으로서 성적에 대해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 다고 생각해서 구단의 동결 제의에 최종적으로 응했다. 구단에서도 개인 공헌도로만 따지면 충분히 7억원대 인상도 가능하지만 팀 성적과 KBL 샐러리캡 규정 등으로 동결을 제시하게 된 점에 대해 진정성있게 설명해 주셔서 합의를 하게 됐다"라며 "보수계약을 마쳤으니 다음 시즌 팀의 상위권 성적을 위해 팀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