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北核해결 나서달라" 시진핑 "北과 우린 혈맹이다"

조선일보
입력 2017.07.07 03:06 | 수정 2017.07.07 09:13

[한반도, 北ICBM 격랑]

韓·中 정상회담서 시각차… '北核 평화적 해결'엔 공감

- 사드 배치
文대통령 "사드는 北도발 때문… 절차적 정당성 찾는 과정에서 시간 확보후 북핵 해결하면 돼… 교류 위축 풀릴 수 있게 해달라"
시진핑 "중국민의 관심·우려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 대북제재
文대통령 "국제사회의 압박으로 북한의 태도변화 유도해야… 중국이 지도적인 역할 해달라"
시진핑 "북핵은 北과 美의 문제… 25년전 한국과 수교 맺었지만 北혈맹관계 근본적 변화는 없어"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첫 만남은 당초 예정한 40분을 35분 초과해서 75분 동안 이어졌다. 6일 베를린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북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해 충실한 안보리 제재가 필요하며 궁극적으로는 대화로 해결해야 한다는 점에는 동의했지만, 사드 문제와 추가 제재 필요성 등에 대해선 이견을 보였다.

文 "북핵 해결되면 사드도 해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계속 사드 철회를 압박해 온 시 주석은 첫 만남에서도 "장애물 제거"란 말로 사드 배치 결정을 번복하라고 요구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정확한 답변은 소개하지 않고 "(두 정상이) 양국 간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며 "상호 이해 증진을 위해 고위급 채널 등을 통한 다양한 소통을 강화해 나가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향후 고위급 안보 회담 등을 통해 실무선에서 사드 문제를 조율해 나간다는 단서를 붙이고 "이견이 있는 부분으로 남겨두자"는 선에서 상황을 정리한 셈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첫 한·중 정상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문 대통령,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김현철 경제보좌관, 박수현 대변인, 류허 당 중앙재경영도소조 주임, 허리핑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양제츠 외교 담당 국무위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사드는 전임 정부에서 결정된 일로,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과정에 있다"는 기존 입장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문 대통령은 "결론적으로 사드는 북핵과 미사일 도발로 인한 것"이라며 "절차적 정당성을 찾는 과정에서 시간을 확보하고 그 기간 중 핵 동결이라든가 북핵 문제의 해법을 찾아내면 결과적으로 사드 문제가 해결되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일단 연내에 사드 배치를 완료하기로 했던 기존의 한·미 합의 이행을 잠정 중단시켜놓고 환경영향평가와 국회 차원의 논의를 통해 시간을 끄는 동안, 북한과의 대화가 이뤄지고 북한의 핵 동결 등의 조치를 취하면 그런 성과를 바탕으로 사드 배치 결정을 번복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의미다.

시 주석은 '사드 보복을 철회해 달라'는 문 대통령 요청에 흔쾌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각종 제약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양국 간 경제·문화·인적 교류가 위축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는 것이 양 국민 간 관계 발전에 미칠 영향을 감안해 각 분야에서의 교류 협력이 더욱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가져 달라"고 했다. 그러나 시 주석은 "중국민들의 관심과 우려를 고려치 않을 수 없다"며 "양국 간 교류 협력이 정상화되고, 나아가 좀 더 높은 차원에서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習 "中 충분히 역할 했고 北은 혈맹"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북핵 문제 해결에 더 나서줄 것을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제재 및 압박을 통해 북한의 태도 변화를 유도하는 것과 동시에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중국이 유엔 안보리 의장국으로서 지도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말했다. 안보리 의장국은 한 달씩 돌아가며 맡는데 올 7월은 중국이 의장국이다.

하지만 시 주석은 "중국은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과 북핵·미사일 개발 저지를 위해 노력 중"이라며 "(중국은) 25년 전 한국과 수교를 맺은 뒤 많은 관계 변화가 있었지만 북한과 '혈맹'의 관계를 맺어왔고 그 관계가 근본적으로 변하는 것은 아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그런 북한과의 관계를 감안할 때 중국은 정말 충분히 노력하고 있는데 국제사회가 중국의 노력 부족을 비난하는 것에 대해서 인정할 수 없다는 취지의 이야기였다"면서 "(중국은) 결과적으로 '북핵 문제는 한국과 북한의 문제가 아니라 북한과 미국의 문제로 파악해야 하며 중국에만 떠넘기지 말고 미국도 책임이 있으니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두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란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좀 더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고, 북한이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에 응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한·중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시 주석은 남북대화 복원 및 남북 간 긴장 완화를 통해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자 하는 문 대통령의 주도적 노력을 지지하고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인물정보]
문재인 "한반도 평화를 위한 담대한 여정 시작"
[인물정보]
시진핑 "한·중관계 장애 제거해야"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시진핑 "韓·中관계 장애 제거해야"… 文대통령에 사드 철회 요구 베를린=정우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