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 위대한 여정" 문재인 대통령이 美 백악관 방명록에 남긴 말

입력 2017.06.30 10:41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현지 시각) 워싱턴 백악관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한미동맹, 평화와 번영을 위한 위대한 여정!'이라는 글을 남겼다. /연합뉴스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29일(이하 현지 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상견례 및 만찬을 가진 문재인 대통령은 방명록에 ‘한미동맹, 평화와 번영을 위한 위대한 여정!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글을 남겼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백악관에 도착해 트럼프 대통령을 처음 만났다. 오후 6시30분부터 시작한 공식 환영 만찬 행사는 오후 8시5분쯤 끝났다. 이는 예정 시간이었던 1시간30분에서 35분 늘어난 것이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현지 시각) 워싱턴 백악관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한미동맹, 평화와 번영을 위한 위대한 여정!'이라는 글을 남겼다. /연합뉴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