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애들 데리고 못하겠다" VS 원유철 "동료 의원 협박하나"…한국당 당권경쟁 고성·막말 난타전

입력 2017.06.28 10:12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 간 기싸움이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27일 첫 TV토론회에 참석한 신상진·홍준표·원유철(기호순) 후보들은 고성에 막말까지 주고받으며 난타전을 벌였다. 토론회 직후 홍준표 후보는 “애들(다른 후보들) 데리고 못 하겠다”고 했고, 원유철 후보는 이에 대해 “품격 없다”고 맞섰다. 신 후보는 두 후보에 대해 “제 살 깎아 먹기”라며 싸잡아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들. 왼쪽부터 신상진, 홍준표, 원유철 후보.

토론회에서 홍 후보는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연루돼 재판을 받고 있는 있다는 지적을 여러 차례 받았다. 원 후보은 “혹시 정치자금법 (재판) 때문에 야당 대표가 되면 법에 일종의 정치적인 보호를 받을 수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차원에서 출마한 것 아니냐는 세간의 의혹이 많다”며 “당이 새롭게 출발해야 하는 시점에 (홍 전 지사가) 굳이 당 대표에 나와서 당원과 국민에게 걱정을 끼쳐야 하는지 (모르겠다.) 대법원에서 잘 되기를 바라지만 잘못되면 한국당의 운명은 끝”이라고 했다.

이에 홍 후보는 “그런 사람을 왜 대선 후보로 내세웠느냐. 당에서 압도적 지지로 대선 후보로 내세울 때는 그 논쟁이 안 됐느냐”고 반박했다. 홍 후보는 이어 “이번에 경선을 하면서 원 후보에 대해 실망을 많이 하고 있다”며 “그런 식으로 내부 총질해서 진 사람은 이미 바른정당으로 다 갔다”고 했다.

홍 후보는 또 원 후보의 보좌관이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된 것을 언급하며 “나는 더 이상 세탁기에 들어갈 일이 없다. 아마 원 후보가 준비를 좀 해야할 것”이라며 “(구속된) 보좌관이 친구 아니냐. 그 재판뿐 아니라 다른 것은 없는지, 아마 이 정부에서 검찰이 정비되면 대대적 사정을 들어올 것이니 거기에 좀 대비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에 원 후보는 “제 걱정 마시고, 대법원 판결이나 잘 받으시라”라고 했고, 홍 후보는 “서로 총질하는 것은 나중에라도 용서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에 원 후보가 “무슨 말을 그렇게 하나. 유감이다”라고 하자, 홍 후보는 “허위사실을 폭로하는 데 가만히 있나”라고 했다. 원 후보도 “가만히 있지 않은 것은 마찬가지”라며 “대선 후보를 지내신 분답게 표현을 하셔도 품격 있게 해야지”라고 언성을 높였다.

공방은 장외에서도 계속됐다. 홍 후보는 토론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경쟁 후보들을 겨냥해 “상식 이하의 소리를 하고 있다. 애들 데리고 못 하겠다. 당원들이 슬퍼한다”며 “저런 식으로 해 갖고 떠보겠다는 것도 참 어이없다”고 했다. 원 후보는 “홍 후보는 자신이나 걱정하라. 같은 동료 의원을 협박하는 것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원 후보는 또 라디오에 나와 “지역주민들의 선택을 받아 4선, 5선까지 한 중진 의원들에게 애들이라고 한다면 지나친 표현”이라며 “그런 표현 때문에 자유한국당이 자꾸만 품격 없는 보수로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얻지 못하는 것”이라고 했다.

신상진 후보는 두 후보를 모두 비판했다. 신 후보는 “제 살 깎아먹기다. 예전 서로 싸우고 비판하고 그런 모습이 연출되고 있다”고 했다. 신 후보는 원 후보를 향해 “20대 총선 때 우리 당이 공천 때문에 망가졌는데, 그때 원내대표와 당 대표 대행까지 했으면서 아무 것도 못했다”고 했고, 홍 후보를 향해서도 “2011년에 대표를 하다가 중도 하차해서 리더십에 한계를 보였다. 또 너무 독단적이어서 적을 많이 만드는 것 같은데 까딱하면 저도 적이 되려고 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