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 'SNL9' 티아라, 웃기겠다는 의지로..'역대급' 자폭

  • OSEN
    입력 2017.06.25 00:49


    [OSEN=박소영 기자] 웃기겠다는 의지 하나로 티아라가 'SNL9'에서 모든 걸 내려놨다. 덕분에 '역대급' 자폭 개그가 완성됐다. 민감한 이슈를 웃음으로 승화시킨 그들이다. 

    티아라는 24일 방송된 tvN 'SNL9'에 호스트로 출격했다. 최근 보람과 소연의 탈퇴로 4인조가 된 까닭에 은정, 효민, 큐리, 지연으로서는 팀을 새롭게 꾸린 뒤 첫 예능 출격이었다. 

    오프닝에서 네 사람은 "솔직 담백한 모습으로 모든 걸 내려놓고 여러분과 함께 뜨거운 토요일 밤을 보내고 가겠다"고 외쳤다. 그리고는 이 약속을 오롯이 지켰다. 

    은정과 지연은 배우를 겸하고 있는 멤버. 웃겨야 하는 콩트에서도 이들의 연기력은 빛을 발했다. '클래식' 코너에서 은정은 유세윤을 좋아하는 일진녀로 등장, "유치환 시 보다는 고급진 시 좋아한다"며 엉뚱한 발언으로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했다. 

    '3분 내여자'에서는 네 사람 모두 제대로 망가졌다. 지연은 '중독성 있는 여자'로 '롤리폴리'를 계속 부르며 정상훈을 괴롭혔다. 인도 여인 변장은 보너스. 큐리는 자연인에 북한 김정은 분장까지 소화하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은정은 과도한 배려로 정상훈을 기겁하게 만들었고 영화 '홀리데이' 속 최민수의 금니와 우산신까지 패러디해 시청자들의 배꼽을 접수했다. 뒤에 서 있던 지연, 큐리, 효민 역시 코믹한 표정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압권은 '시간을 달리는 티아라' 코너였다. 신동엽, 정상훈, 권혁수, 김민교는 각각 2010년의 지연, 큐리, 은정, 효민으로 등장했고 2017년의 네 멤버를 마주했다. 크루들은 "왜 넷만 왔냐. 소연과 보람은 어딨냐. 왕따 시켰냐"고 대놓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은정은 "그런 말 쉽게 하면 안 된다. 오해가 생길 수 있다"며 당황했다. 그럼에도 크루들은 '의지의 차이'를 언급했다. 과거 화영의 왕따 논란 당시 은정, 지연 등은 SNS를 통해 이 표현을 써 이슈의 중심에 섰던 바다. 

    이에 멤버들은 "의지라는 말은 절대 하면 안 돼. 멤버들한테 비아냥거리는 말투도 절대 하면 안 돼. 멤버들이랑 친하게 지내야 해"라고 말했다. 권혁수가 김민교에게 찹쌀떡을 먹여주려 하자 은정은 "안 돼 먹여주지 마. 떡은 각자 먹어"라고 말렸다. 

    크루들은 계속 티아라에게 "왜 5년 만에 복귀해서 1위를 했냐", "그동안 무슨 일이 있었냐", "보람과 소연은 어디 갔냐"고 끈질기게 물었다. 티아라 네 멤버들은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으로 콩트에 재미를 더했다. 

    이날 티아라는 '의지', '은따', '떡', '김태희', '정동남', '호나우딩요', '솔로앨범', '보람과 소연' 등 '셀프 디스'의 진수를 뽐냈다. 한 때는 속상하고 아팠던 과거였지만 이제는 미소 지을 수 있기에 가능한 일. 

    티아라가 '셀프 디스'로 한 뼘 더 성장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SNL9'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