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 장관 "女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추진"

    입력 : 2017.06.21 03:04

    "평창 올림픽 남북협력 협의" 北 마식령 스키장 활용도 검토

    도종환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종목에서 남북한 단일팀 구성이 추진된다.

    도종환〈사진〉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0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주사무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평화 올림픽을 치르기 위한 핵심은 북한의 참가 여부"라며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을 만들기 위해 IOC(국제올림픽위원회)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평창올림픽 개최국 자격으로 8개 팀이 겨루는 여자아이스하키 출전권을 확보했지만 북한은 출전권이 없다. 단일팀을 구성하려면 한국 선수단과 국제아이스하키 연맹, IOC등과의 협의가 필수적이다. 도 장관은 이달 말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폐회식 참석차 방한하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북한의 장웅 IOC 위원과 관련 내용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도 장관은 또 평창올림픽 설상 종목 훈련 일부를 북한 마식령 스키장에서 치르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도 장관은 "북한에서 마식령 스키장을 세계적인 수준이라고 말하는데, 장웅 IOC 위원과 상의해서 방법을 찾겠다"며 "올림픽 성화가 북한 개성이나 평양을 통과하는 부분도 구상하고 있다"고 했다. 북한 응원단의 방한도 함께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바흐 IOC 위원장은 오는 29일 방한해 7월1일 출국할 예정이었다. 도 장관은 "바흐 위원장이 출국 일정을 늦춰 미국 방문을 마치고 돌아오는 문재인 대통령을 7월 3일 예방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인물정보]
    도종환 "평창올림픽은 새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