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따복하우스 4차지구 민간사업자 선정… 오는 12월 착공

    입력 : 2017.06.19 18:36

    경기도가 따복하우스 최대 규모인 4차지구의 민간사업자를 선정했다.

    경기도는 19일 경기도형 행복주택 'BABY 2+ 따복하우스'가 4차 사업지구 민간사업자로 금호산업(주)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4차 사업지구 전체 물량은 2,209세대로 다산지금A5가 2,078호, 하남덕풍이 131호다. 다산지금A5 지구는 도가 추진하는 따복하우스 중 최대 규모다.

    따복하우스4 차 다산지금A5의 조감도
    따복하우스4 차 다산지금A5의 조감도

    경기도는 4차 사업지구 전체 물량 2,209세대 중 1,747세대를 신혼부부에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도는 8월 중 금호산업(주) 컨소시엄과 공식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11월까지 주택건설 사업계획 승인을 완료할 계획이다.

    12월에는 다산 지금A5가, 내년 3월에는 하남덕풍이 착공에 들어가며 2019년 10월 하남 덕풍지구, 2020년 8월 다산 지금A5지구가 순차적으로 입주를 시작하게 된다. 경기도는 수원 광교 등 4개 지구 291호에 1차 민간사업자로 코오롱글로벌(주) 컨소시엄, 수원 망포 등 5개 지구 382호에 2차 민간사업자로 푸르지오서비스(주) 컨소시엄을 선정한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나머지 3차와 5~7차 지구가 현재 민간사업자 공모를 진행 중으로 7월까지 모든 사업자 선정이 완료될 예정"이라며 "2020년까지 따복하우스 1만호를 차질없이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따복하우스는 청년층의 주거와 결혼, 저출산 극복을 돕기 위해 경기도가 추진 중인 공공임대주택이다. 입주하는 신혼부부가 두 명 이상(2+)의 자녀(Baby)를 낳으면 임대료 지원 등 최대로 지원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