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KB손해보험, 김요한 포함 2대2 트레이드

  • OSEN

    입력 : 2017.06.19 18:05

    KB손해보험-OK저축은행 트레이드 단행
    김요한·이효동↔강영준·김홍정 2대2 교환

    OK저축은행과 KB손해보험이 2대2 대형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OK저축은행은 창단 멤버였던 강영준(30·레프트) 김홍정(31·센터)을 보내는 조건으로 KB손해보험에서 간판 스타로 활약한 김요한(32·레프트) 이효동(28·세터)을 받는 2대2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19일 공식 발표했다. 

    이번 트레이드는 높이가 낮고, 곽명우의 입대로 세터보강이 필요했던 OK저축은행과 페레이라의 공격형 레프트 포지션 확정과 지난 시즌 신인왕을 거머쥔 황택의가 올 시즌도 주전 세터로 활약이 예상되면서 두 포지션에 해당되는 기존 선수의 활용에 대한 고민과 라이트와 센터자원이 필요한 KB손해보험과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서 성사됐다.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은 "팀의 창단멤버인 강영준·김홍정을 트레이드 카드로 보내게 된 것은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특히 지난 시즌까지 주장을 번갈아 맡았던 두 선수이기에 더욱 힘든 결정이었다. 하지만 이민규 1인 세터 체제로는 운영이 불가능했다"며 "특히 김요한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주 공격수 아닌가. 팀의 약점인 높이를 충분히 해결해 줄 것이라 믿기에 트레이드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도 "김요한은 팀을 대표하는 선수 중 하나였고, 이효동도 발전 가능성이 큰 선수이기 때문에 매우 아쉽고 힘든 결정이었다"며 "팀의 스타일 변화를 위한 포지션 강화가 불가피하다는 전략적 판단 하에 트레이드를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양 팀 모두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 것이 분명하다. 하지만 2016-2017시즌 좋지 않은 성적을 거둔 두 팀이 이번 전략적인 2대2 트레이드로 팀컬러 변화와 좋은 성적 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waw@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